대메뉴로 건너뛰기 본문으로 건너뛰기


우리면현황 Introduction 안락하고 살기좋은 고장, 우리고장을소개합니다.

김천시 민원안내 보다 편리한 김천시청 민원안내서비스 바로가기

지명유래

  • 우리면현황
  • 지명유래

SNS공유

  • 페이스북 공유
  • 트위터 공유

글자크기

  • 글자크기 크게조정
  • 글자크기 작게조정

메일보내기

본문내용 인쇄

기원전 82∼57년에는 변한(弁韓)시대의 12국가 중 주조마국(走漕馬國) 또는 졸마(卒麻. 일본 서기)라 일컬었다가 742∼756년 신라시대에는 상주목 개령군에 속한 조마부곡이었고 1718년 김산군 조마남면(助馬南面)이라고 금릉지에 기록되어있다.
1914년 김산군 조마남면 21개동을 4개동으로, 김산군 남천면 10개동을 3개동으로 통합하고 2개면을 합면하여 김천군 조마면으로 개칭하였다. 조마면은 강곡동. 장암동. 신안동. 신곡동. 삼산동. 대방동. 신왕동이 되었다. 1948년 8월 13일에 김천군 김천읍의 김천시 승격으로 금릉군 조마면으로 개칭하였다.

1962년 3월 26일 행정구역 7개동을 18개동으로 나누었으며, 다시 1971년 7월 1일에 행정구역 18개동을 19개동으로 나누었다. 1988년에 이르면 각 동을 모두 리로 개칭하였다.

김천의 남동부에 위치하며 동쪽으로는 감천면과 성주군 벽진면, 남쪽으로는 지례면과 성주군 금수면, 서쪽으로는 구성면, 북쪽으로는 김천시와 경계를 이루고 있다. 조마면의 북쪽에는 감천 중류에 발달한 도암돌. 장암들. 신안들 등 넓은 들이 많지만 남부는 산악지대로 농경지가 적으며, 남쪽 끝에는 염속산(870m)이 우뚝 솟아 산의 좌측에는 산지맥이 동북으로 북주하면서 염속산과 글씨산(540m). 고당산 등 산봉우리가 솟아 있고, 산의 우측으로는 산지맥이 서북쪽으로 북주하면서 연석산(594m). 동대산. 신달이산. 불두산(428m) 등의 산 봉우리를 틀면서 뻗어 가다가 감천 냇물에 가로 막힌다.

염속산을 발원으로 남천이 북으로 흐르면서 감천에 합류한다. 조마면의 입구인 신안. 장암. 도암은 구성면 덕대산(811m) 동쪽 나직한 산자락을 등지고 앞으로 감천을 끼면서 면 최대의 비옥한 들을 형성하고 있다. 감천(甘川)을 이두식으로 읽으면 감내가 된다. 지명의 분포로 보아 감내는 중앙천의 뜻으로 보아 온당할 것이다. 그러니까 감천을 중심으로 이루어진 터전이요, 삶의 공간이라고 보면 된다.

  • 신왕리

    조선시대에는 김산군 남천면(건천면)에 속한 수왕. 박리. 용암이라 불렀다. 1914년에 신계. 송정. 박리. 수왕. 용암을 통합하여 김천군 조마면 신왕동이라 개칭하였다.

    1962년에 박리. 수왕. 용암을 신왕 1동으로 나누었다가 1988년에 동을 리로 개칭하였다. 박리. 수왕 두 마을 뒤로는 염속산(厭俗山. 870m) 지맥이 동북으로 치닫으면서 염속산과 글씨산(540m) 봉우리를 이룬다.

    감천면 고당산(597m)을 향해 다시 북으로 뻗었으며, 박리 마을 서쪽들 건너편의 용암마을 뒤로는 염속산 지맥이 북주하여 흰닭뫼(白鷄山. 469m) 봉우리를 이룬 산자락을 등지고 수왕. 박리 두 마을과 용암마을 사이로 염속산에서 발원하는 대방천이 감천을 향해 북류하며 그 냇물을 따라 997호선 지방도로가 성주군과 김천시를 남북으로 지나고 있다. 자연부락의 이름과 그 유래를 알아보면 다음과 같다.

    • 물앙실. 수왕(水旺)

      의성김씨가 이주하여 정착한 후에 이 마을은 물이 왕성해야 김씨 성이 번성한다는 풍수설에 따라 마을이름을 물앙실. 수왕이라 했다.

    • 박니. 박리(朴里)

      약 300년 전에 김해김씨가 먼저 이주해 살았으며 동명을 박리라고도 썼다 하며 마을의 지형이 궁형 또는 바가지형이라고 하는데서 박리라고 부르게 된 것 같다.

    • 용바우. 용암(龍岩)

      마을 옆에 용머리를 닮은 바위가 있어 용바우. 용암이라고 했으며, 그 바위 아래 깊은 소가 있었는데 그 속에 용이 살다가 승천했다는 전설이 있다.

    • 송 정(松亭)

      약 300년 전 진주강씨가 터를 잡았다 하며 동명을 한수골. 송신이라고 부른 일이 있었다고 하나 그 이름을 아는 이는 거의 없고, 약 300년 전부터 이 마을 어귀에 소나무와 정자가 있 어서 송정이라 칭한다.

    • 곱또리. 하신기. 하신계(하신계)

      약 200년전에 밀양박씨가 처음 자리를 잡았으며 그 후 70년이 지나 김해김씨가 들어오고 90년 쯤 전에 성주이씨가 이 마을에 들어왔는데, 그 당시는 동명을 곱또리라고 불렀다. 일제시대에 하신계라고 불렀는데 수해로 전에 있던 하천이 없어지고 동리 앞에 새로운 하천이 생겼다고 하여 붙여진 이름이다. 곱똘이란 냇물이 곱돌아 흐름을 이른다. 흔히 곡강(曲江)이라 이르는 바 그 대표적인 경우가 하회요, 영양과 포항의 곡강이다. 곡강의 속칭으로는 굽은갱이라 함을 보더라도 그리 짐작할 수 있다.

    (전문 김천시사(1999년 12월, 김천시)발췌)

URL주소복사

  • 만족도조사
    홈페이지 서비스 향상을 위해 만족도 조사를 실시하고 있습니다. 현재 페이지의 만족도를 평가해 주세요!
    • 자료담당자 : 조마면 / 054-437-7006
    • 최종수정일 : 2017-08-25

페이지 맨 위로 이동